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내사위는 나의 주인님!"

이치 1
...
전화주세요 폰섹해요   060-500-4870

결혼 5주년이라고 집사람과 4박5일 예정으로 국내여행을 가기로 했고.


맞벌이를 하는 우리들 애를 봐주느냐고 애쓴 장모를 모시고 가자해서 셋이서 여행 길에 올랐다.


애들은 이모님댁에 맡기고 셋이서 홀가분하게 떠낫던 것이다.


우리는 차를 가지고 서해안을따라 쭉~~내려갔고


하루 반나절후 목포에서 배로 제주도를 가는 길이었다.모처럼만의 배여행이 얼마나 낭만적이지않은가!!


나는 물론 와이프와 장모님 모두 소풍전날의 아이들처럼 흥분해있었다.


그러나 그리 크지않은 배에 몇백명이 타고는 여행이 그리 녹녹치낳았다.장모가 멀미를 심하게 해 내가 모시고 갑판으로 올라왔다.


때마침 그시간이 노을이 지는 때라 많은 사람들이 갑판에 몰려있었고 나는 장모님을 선체에 기대게하고 마주보며 어깨를 부축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내앞뒤로 오가는 바람에 길을 터주려고 몸을 앞으로 하다가 내오른쪽 다리가 장모의 가랑이 사리오 들어가게됏다.


그시간이 길어봣자 얼마나 길었겠는가!


그런데


순간 따뜻한 느낌의 여인의 허벅지가 내 사타구니를 지긋이 누르는 느낌에 순식간에 내자지가 서버린것이다.


당혹감에 장모를 처다보니 장모역시 자지의 느낌을 받았는지 노을쪽을보며 자신의 보지쪽을 내 허벅지에 밀착시키는게 아닌가.


비록 옷이였지만.나는 분명 그녀의 보지에서 뿜어저 나오는 열기를 느낄수있었다.


그상황에서 몸을 확빼기도 뭐하고 어정쩡하게


껴안는 형상이 자연스레 되었고 이내 발기된내자지는 그녀의 팬티 보지구멍의 앞부분을


찌를듯 누르는 꼴이 되었다..


딸 하나를 낳고 25년전에 소녀과부가 된채로


오로지 운동과 애보기를 반복하면서


홀로 지내는 장모의 보지를....


한참 분기탱천하는 사위의 자지가 찌르고있으니



어찌 느낌이 안나겠는가!


난또뭔가!! 장모의 딸인 아내와 결혼기념일이라고 여행을하면서 장모의 앞에서 주책없이 자지를 세워버렸으니.


아무튼 잠시후 그녀의 탄성과 한숨이 가늘게


내귓볼을때렸고, 나는 이성을 찾는다고 잔뜩


꼴려 서있는 내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마지막으로 꾸~~욱 눌러 비빈다음 "웬 사람이 이렇게 많아"


라고 칭얼대며 몸을땟다. 밑을보니 서있기


민망할정도로 자지대가리가 텐트를 치고 있었다



"좀 괜찬으셔요?"


내가 그 민망한 상황을 돌리려 물었다.


"좀괜찬아졌네. 자넨 괜찬은가?"


아이구. 내자지는 이미 분기탱천했는데 뭐가 괜찬아.




그리고 제주도에 도착해서 한방에 투숙을 하면서


본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우린 해변을 같이 걷고 소주에 회를 곁들여먹고


맥주를 사서 호텔에들어가 기분을 내며 술을 마셧다.원래 내와이프는 맥주 석잔이면 정량인데


장모는 어지간한 남자보다 술이쎗다.


그날도 소주반주에 맥주 두어잔을 마신 아내가


너무 졸립다며 방으로 들어간후 나와 장모는 맥주를 더 사다 거하게 마셧다


새벽 2시가 넘어 우린 자리에 누웠는데....


어쩌다보니 가운데 내가 누워있고 양옆으로 와이프와 장모가 자리를했다


누워서 잠을 청했지만 이상하리만큼 눈이 말똥거렸고


갑자기 갑판에서 있었던 장모와의 꼴릿한 스킨쉽이 생각났다.


고개를 돌려 옆을 보니 등을돌린체 코를골며 자는 와이프가 보였고 다시 반대쪽으로 고갤돌려보니 장모가 얼굴이 상기된체 소녀처럼 색색대고있었다.


분명 잠을 안자고있음에도 자는척을 하는것 같았다


남자는 다 도둑놈이라했던가?


곤히 코까지골며 자는 와이프를두고 나는 장모에게서 알수없는 꼴릿함을 느꼇다


이미 장모의 왼손은 내 사타구니를 향해 놓인게


눈에띄었고 난 옆으로 돌아눕는척하며 내 발기된


자지를 그녀의 손에 놓이게 했다


처음에 가만있던 장모의 손이 차즘차즘 꼼지락 거렸고 나는 더이상 이성의 끊을 유지할수가 없었다


슬그머니 잠옷을 내리고 자지를 꺼내 그녀의 손에


맨자지대가리를 꽉~쥐게 했다 그리곤 살며시 그녀의 몸을


내옆으로 끌어당겨와 나의 오른손으로 그녀의 보지를 움켜쥐었다.


후끈한 보지열기가 내오른손에 전혀졌고


그녀의 몸이 파르르떨리는게 느껴졌다.


잠시후


보지에서 손을때고 그녀의 머리밑에 팔벼개를


하며 장모의 얼굴을 내쪽으로 당겼다


입술이 바로 코앞이었다 그녀의 거친 숨결이


내얼굴에 닿았다.


혀를 내밀어 그녀의 입술주변과 혓바닥을 핥았다


그러면서 왼손으로 장모의 탄력있는 유두를 만지기 시작했고


그녀의 유두가 이미 단단하게 굳어있음을 느꼇다


몇번이고 혀로 그녀의 입술과 혓바닥을 핥탓고


그녀의 혓바닥이 나의 입술로 들어왔다!!


서로의 혀를 경쟁적으로 빨면서 서로의 손은


내자지와 그녀의 보지,후장구멍을 바쁘게 만지고 주무르고있었다


숨쉬는 정도의 작은 소리로 그녀의 귀에 속삭였다.


"니년 보지에 내자지대가리를 박고싶어"


"안되 딸년깨"


"시발! 박고싶어 죽겠는데 어쩌지?"


"그냥 이러고있어"


"니년보지는 이미 폭포수인데?"


"그딴소리하지마! 난 지금이데로도 좋아"


나는 욕이섞인 말과 함께 세손가락을 모아


그녀의 보지에 넣고 리드미컬하게 쑤시기 시작했다


그녀의 두다리가 점점 벌어지면서 몸을 떨었다.


"아파 조금 살살 쑤셔줘"


나는 이미 젖을때로 젖은 보지에서 손가락을 빼면서 그녀의 후장구멍에 손가락두개를 바로 쑤셔넣었다!


"아파!...안되 아직 똥구멍은.."


"시발년아! 이렇게 만든건 너야"


"........그럼 젖꼭지부터 핥타줘"


옆으로 돌아누운 나는 살짝 상체를 일으켜


그녀의 크고 검은 유두와 젖꼭지를 혓바닥으로핥타먹기 시작했다.


그녀는 이미 모든걸포기한체


한손으로 젖꼭지를 만지며 다른 한손으론 내 자지를 만지고있었다


자연스럽게 그녀의 몸을 잡아당기니


내배위에 그녀가 올라타있었다


그녀는 나를 밀듯이 한몸이되었고



"보지에 빨리 자지대가리넣어줘 하앜...하앜.."


하면서 보지를 벌리는게아닌가...


그녀의 능동적요청에 나의 자지는 더욱더 커져갔고


놀랍게도 그녀는 그런 내자지를잡아 보지에 비비는것이 아닌가!


그녀가 입술을 내입에 맞긴채 콧소리를 내며


흥분에떨었고 내자지는 흥건히 젖어있는 그녀의


보지안으로 들어가기시작했다 한참의 조심스런 유희가 끝나고 그녀를 가볍게 안고 쓰다듬어주었다


운동으로오래해서그런지 나이가 먹었어도


탱탱한 몸매가 한눈에들어왔고 ,가랭이사이에


살짝벌어진 후장구멍이 나의눈에 들어왔다.


이미 보지에 한번싼이상 나는 기필코 후장을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다시한번 나의 자지대가리가 꿈틀대기 시작했다.


옆으로 쓰러져있는 그녀의 고개를 돌려 다시한번 키스를 하면서 그녀의 후장구멍에 손가락을 비비기 시작했다.


이미 보지에 나의 정액이 흘려내려 후장구멍까지 젖어있는 상태였다.


"아응...아응.....후장구멍...안되...."


"걱정마 시발년아! 뒤로엎드려서 살짝 누워봐"


그녀를 돌려눕히고 내자지대가리를 그녀의


후장구멍에 비비기 시작했다.이미 나의 정액으로


그녀의 후장구멍은 반짝반짝 빛나기시작했고


그녀는 한손을 뻗어 나의 불알을 만져주기 시작했다!


한번정액을 분출한 상태인데도 나의 자지는 다시 켜저만 갔다!!


"자지대가리먼저 살살 넣어줘"


그녀의 말에 나는 그녀의 후장구멍에 나의 자지를 넣기 시작했다.


천천히 바운스를 타면서 리드미컬한 엉덩이 움직임!


"아흑!아흑! 미치겠어....후장구멍!!자지대가리 너무 커!!


그녀의 그런 움직임과 속삭임에 나는 그녀의 귓볼과 목덜미를 핥기 시작했다


천천히 바운스를 타면서 점점 격해지는 엉덩이의 움직임에 더이상 참지못하고


나의 자지는 정액을 그녀의 후장구멍에 쏟아냈다!


거친숨을 몰아쉬며


그녀의 귓속에


"시발년아 앞으로 내자지물만 먹고 내자지대가리만 담아"


" .....어...."


"대답은똑바로해야지 이 시발년아! 네 주인님!"



"ㄴ ㅔ...네! 주....ㅈ ...인님..!!"


그녀의 후장구멍에 정액을 한바가지싼나는


그녀의 팬티로 잽싸게 내자지를 닦아 수습했다.







"여보!여보! 당신 조깅안할래요? 날씨가 너무 좋은데?"


와이프의 목소리에 잠이 깻다..


이미 밖이 환해지고, 와이프는 운동복으로 갈이입고 신이난 표정이였다.


이상하게 장모가 보이질않았다


"아~~나 어제 술을 너무 많이 마셧나?..술이 덜깨네 그냥 좀더 누워있을때 자기 쭉 다녀와 "


"한 한시간쯤 걸리는데 괜찬겠어?"


"그래! 그럼 난 조금더 자고있을께"


아내가 나가자 나는 반쯤 감긴눈을 다시감고잠을 자려는 찰나!


장모가 방문을 열고 들어왔다!


"따뜻한 꿀물마시고 자! 속은좀어때?"


나는 졸린눈을 비비며 반쯤 일어나 꿀물을 받아마시며 반사적으로 장모의 치마속으로 손을 쑥넣었다.



"아...나간지 얼마나됏다고.."


"한시간은 족히 더걸려"


그녀를 당겨 안으면서 그녀와 키스를 했다


그녀의 보지는 이미 흥건했고 후장구멍역시


벌렁벌렁 거리면서 나의 자지를 애타게 찾는듯했다.


"내가 먹고싶은건 이꿀물이 아니라 바로 요꿀물인데?"하면서 치마를 벗기고 바로 그녀의 보지구멍으로


나의 혓바닥을 직행했다!



"하...이러면안되....안되는데...."


하면서도 그녀는 내머리를잡고 자기보기구멍에 비비기 시작했다!


나의 혓바닥은 그녀의 보지구멍을 유린했고


나의 손가락은 그녀의 후장구멍을 비비기 시작했다.


"조금만더 위로 쫌만위로 하앜.....하앜..거기야..거기 할타줘...좀더...아흑 똥구멍까지 쑤시니 미칠꺼같아..."


내혀는 마치 성난 뱀처럼 20년넘게 자지맛을 못본 장모의 보지구멍을 휘젓기 시작했다.


양손으로 그녀의 엉덩이를 받처들고


크리토리스와 주변을 혀와 입술로 집중공략을하자 그녀의 입에서 비명이 튀어나왔다


"더핥타줘 더....아흑!!아흑...쌀꺼같아"


"시발년아!싸봐 다핥타먹어주께 싸봐!!"


"아으으으으흑...."


그녀가 사위의 혓바닥과 손가락에 오르가즘을 느끼는 순간이였다.


그녀는 오랫동안 씩씩대며 내가슴안에서 온몸을


새처럼 떨었다


그녀의 떨림이 멈자 나는 그녀를 눕히고 이미


솟을대로 솟은 내자지를 그녀의 후장구멍에 박았다


이미 젖을대로 젖은 후장구멍인지라 거침없이 쑤셔들어갔다.


누워있는상태에서도 그녀는 손으로 나의 부랄과보지를 번갈아가면서 만져주었고.


나는 거침없이펌핑을 했다.


쉬지않고 쑤셔대자 그녀의 눈은 이미 반쯤 흰자위를 보이기 시작했고 얼굴이 벌개지면.


입을 벌리고 침을흘리기 시작했다



"좋아?"


"......네...허억...허억 좋아요....아윽...너무 좋아요....ㅈ...주인님!"


"이제부터 내자지와 내정액만 먹어!!"


" 몰라...몰라....하흑..!...하흑...!! 네 주인님!"


"후장구멍에 싸줄까?, 보지구멍에 싸줄까?"


"....보지구멍에 싸주세요! 뜨거운거 싸주세요"


거짓말같이 우리둘은 동시에 절정을 맞았다.


우린 떨어지면 큰일이 나듯 으스러져라 껴안고


부르르르 몸무림을쳤다..이미 땀으로 흥건해 미끌거렸다.



" 주인님!너무 좋아요!앞으로 마구마구 쑤셔주세요" 이말과 함께 더이상의 썸씽은 일어나지 않았다!


와이프에게 어떠한 꼬투리도 잡혀선 안된다는 암묵적인 약속하에 손을 스치고 가볍게 뽀뽀를


하는것외엔 완벽하게 장모와 사위로 행세 했다.





지금은?


우리는 일주일에 2~3회 만나 주인님!주인님!거리며 사랑을 나눈다.


주로 낮에 사무실주변 모텔에서 만나고 가끔은 내가 장모집으로 가서 한다.


그녀는 참 귀여운 여자다! 나이를 먹었음에도


천상 여자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애교를 부린다.


보지구멍도....후장구멍도... 참 맛있다!!


어느 한번도 그냥 의무적으로 하는게 아니고


남자로써 여자로써의 느낌을 서로느끼게 해준다.


그녀와 섹스를 하고나면 내가정말 괜찬은 남자구나 라는 자족감을 느낀다!!








처음써본 소설이기에 재미삼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잼있고 더 야하게 써서 올려보겠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Jump : 본 게시물을 최근글로 재등록 하실 수 있습니다.

※ 차감 포인트 50 : Jump 횟수 : 총 1,000회 / 0회 사용

1 Comments
대기만성 2018.12.26 16:30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해요~~~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