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 8

고독사냥꾼 0
...
은밀한 만남 전화주세요   060-901-3434

"그래..가족이 왔으니..특별히.오후 9시까지 귀영이다.."
"…………..'신고를 마친 기환은 숙모를 데리고 읍내로 나오고 잇엇다.
"그날 많이 기다렸어..??"
"……….'
"미안해……….."
"아녜요………………'
"..그냥 보내고 마음이 너무 아펐어"
"…………'
식당에 들어서자 면회를 온 다른 사람들이 숙모를 한번 힐끗 처다 보고 잇었다. 그럴수 밖에 없는 것이 아이보리 게열의 터특넥 블라우스와 흰색계열의 정장 그리고 진주목걸이와 귀걸이를 한 숙모는 촌에서는 잘 볼 수 없는 하을에서 내려온 천사 같아만 보였다.

"많이..먹어…….??"
"………."

식사를 하는 동안에도 둘은 아주 간단한 안부 말정도만 하고 있엇다. 이미 한번 질곡의 경험이 있엇기에 그 외 다른 말을 할 말이 없었다.

"……..잘 있으니다행이다"
"……….."
"숙모..제가 운전 할께요.."
"여기 지리 잘 모르시잖아요.."
"..그럴래..그럼"
기환은 숙모의 차 운전대를 잡고서는 어디론가 외길를 달려가고 잇엇고 차안에서도 음악만들을뿐 별다른 이야기는 나누질 못하고 있었다.

"화이트..궁전.." 길가에 있는 흰색 모텔이 나타나자 순간 지숙은 긴장을 하고 있엇다.
"끼익…………'
예상대로 차는 그곳으로 들어가고 있엇고 이내 종원원이 나타나 차 간판을 가리고 있었다. 아주 익숙한 솜씨……..
"여기 얼마예요..??"
"쉬었다 가실거죠??"
"…….'
"삼만원요………"
"여기 있어………..'뒤에 서 있던 지숙이 얼른 지갑을 열어 돈을 기환에게 주고 있엇다.

"301……….'창문을 열자 멀리 경치가 한눈에 들어오고 잇엇다.지숙은 그 창문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있엇다.
"스윽…………"
"으음……………….'
또다시 사내가 뒤에서 허리를 껴안고 있엇다 전에 그랬던 것처럼……..지숙은 살며시 고개를 돌려 바라보았다.

"…………………….으음..'
사내의 입술이 바로 자신의 입술을 덮치고 있었다. 살며시입술을 열어주고 있었고 그리고 사내의 타액을 받아들이고 잇엇다.

"……………..."
사내의 손이 힙을 더듬다 말고는 재킷을 제치고 유방을 부드럽게 잡아채고 잇엇다.

"숙모………….흐읍"
"으음…………..으음………"
유방을 만지는 손에 힘이 들어갈수록 여인의 입술을 더욱 벌어지고 있엇고 그리고 여인의 혀가 사내의 혀속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쪼옥……………"
"..흐읍…………."
너무 흥분을 한 기환은 지숙은 세워둔 채 꿇어앉으면서 지숙의 스커트를 밀려 올리고 있었고 그곳에는 앙증맞은 레이스 팬티가 놓여 있었다.

"허헉………..……"기환은 그곳이 냄새라도 맡으려는 듯이 고개를 밀착하고는 깊숙이 흡입을 하고 잇엇다.
"……………….욕하지 마………..'떨리는 숙모의 음성이 들려오고 잇엇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스페셜
1,357,0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