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유부녀 막내이모 4-1

고독사냥꾼 0
대화로 시작해서 만남까지   060-500-4827

"...퍼걱..........푸욱.......어억.........'터져 나오는 좆대속의 나의 좆물들이 이제는 발사를 하고픈지 더욱 앞으로 몰리는 시점....그시점에...
"..허엉.......여보...아악........"
"여보.....이제...내보지에...물을.........허헉.... "이모의 입에서 흘러나온 한마디..자신의 보지에 좆물을 싸돌라는 그말 한마디에..난 그대로 열린 자궁으로 나의 좆물을 사정없이 흘려 보냇다.
"............................으헉.............울컥 ............................."얼마나 많은 좆물이 흘러 들어갔는지 이모의 보지는 좆물을 다 받아들이지 목하고 밖으로 줄줄 흘리고 있었다.
"....젊은 사내라...역시...좆물도..많구나...."
"...허헉....이모때문에...내좆이 얼마나 꼴렸는데......이정도는 적은편이지...."
그녀의 배위에 쓰러지며 한마디 내뱉었다.
"....여자경험...많구나.....어린아이인줄...알았는데... ."
이모는 자신을 만족시켜준 조카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알수없는 톤의 말을 했다.
"그나저나...앞으로 어쩌나....???"
"조카에게 보지를 대준 이모인데...언니가 알면..난 죽음일거야...아마....어린조카.꼬셔가지고.....데리고 놀았다고...."
"이모의 보지를 맛본 조카도 여기있는데.....그래요....."
"이모가 싫다면...앞으로 안할게요...이모....."
이모는 다시금 나를 보더니.... 얼굴을 손가락으로 만지작거리다 이내 눈을 감았다. 이모부가 돌아오는 날까지... 거의 우리는 섹스를 햇고..나의 좆물이 소진이 될정도로 그녀의 보지에 나의 좆물을 뿌려댔다.

아니....오히려 나보다는 이모가 더 적극적으로 나에게 매달렸다고 하는편이 맞을듯 했다. 이모는 내가 말하는 대로 온갖 야시시한 란제리를 입고 나에게 창녀처럼 춤도추어 보였고... 스트립쇼도 해 보였다. 그런 이모를 아침저녁으로 밑구멍 청소를 해 준건 더말할 나위도 없었다. 드디어 이모부가 돌아 오는날.. 이모와 나는 차를 몰고 공항으로 마중을 나갔다.
"진석아.... 너와의 관계도 오늘로서 끝이구나....아쉽다..그치...."
"......이모......"
"갑자기 못한다고 생각하니... 매일 먹었던 이모보지지만 한번더 먹고 싶다." .. 그말과 동시에 운전을 하고있는 손하나를 옮겨 이모의 사타구니로 손을 밀어 넣었다. 분홍색 티와 가디건에..검정색 스커트를 받쳐 입어 단정하면서도 더욱 섹시하게 보이는 이모의 사타구니속으로 자연스럽게 손이 옮겨 가고 이모는 그 손을 받기위해 다리를 자연스럽게 벌려 주었다.

".........진석아...우리...한번하고 갈까...???"그녀도 내가 보지를 만지자 흥분이 되고 꼴렷는지 약간은 떨리는 음성으로 나를 바라보았다. 시계를 보니 시간은 될것도 같은데... 마침 차를 강변북로를 달리고 있는터라... 여관을 찾기가 수월치 않은것도 같았다.
"어디서..하지 여관갈려면......한참을 가야 할터인데...그럴려면 시간이 모자라고......???"
"그렇지......." 말을 건네는 이모의 목소리가 풀이 죽은듯 하고 고개도 숙였다. 머리를 단정하게 갈무리한 그녀의 하얀색 큰 머리리본이 더욱 이모를 여성스럽게 하고 있었다. 순간.. 난 차를 강변북로에서 한강으로 내려가는 길을 발견을 햇고 얼른 그기로 차를 몰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골드
611,2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