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야한썰








우리넷-유부녀 비구니-1

고독사냥꾼 0
대화로 시작해서 만남까지   060-500-4827

"시벌......난 어둠속에서 낮에 보앗던 그 젊은 여승들을 생각하며 열심히 보려고 안달을 했지만. 희미한 육체만 보일뿐..... 아무것도 보이지가 않았다. 그러기를 20여분이 지나자 다시한번 왁자지껄한 소리가 들리더니 이내 그 목소리가 멀어지고 잇었다. 모두들 들어가는 모양이었다.

그에 이번에는 내가 들어가 몸을 담구고는 여자들의 흔적을 하나라도 찾으려 애를 써 보았지만.... 그런 흔적은 없었고 여승이 놓고 갔는지... 시계하나가 눈에 뜨였다. 그시계를 혹여나 싶어 갈무리를 하고 물속으로 잠수를 하는 그 순간.... 저 멀리서 하나의 불빛이 다시 내게로 다가오는 걸 직감을 하엿고... 그것이 시계의 주인임을 알 수 있었다. 난 얼른 내옷을 치워버렸고 그녀는 자신이 벗어둔 터에 와서 이리저리 후래쉬를 비춰가며 뭔가를 열심히 찾는듯 했다.

아무도 없는곳에 난 현재 벌거벗고 그녀의 행동을 바위틈에서 주시를 하고잇고 그녀는 아무것도 모른채 뭔가를 찾으며 손으로 흐르는 땀을 닦고 있었다.
여기까지 다시 뛰어온듯......

이내 포기를 하고 돌아갈 걸로만 생각을 햇는데...그녀가 나의 눈바로 앞에서 갑자기 옷을 벗기 시작을 했다.
"....................." 회색 승복을 벗어던지자 그녀는 정말 한마리의 아름다운 학처럼... 미끈하게 빠진 여자였다. 오똑한 두개의 젖무덤과..... 그리고 긴팔....가운데 시커멓게 덫을 칠한듯한 그녀의 보지둔덕과 보지털....

그녀는 아무것도 모르고 후래쉬를 꺼고서는 다시 몸에 물을 축이더니 이내 웅덩이 깊숙히 들어오며 다시 땀으로 젖은 몸을 식히고 있었다. 바로 1미터의 앞에 그녀가 접근을 하는듯...... 바위틈에 숨어 허리까지 물을 담그고 있던 나의 몸에서는 더이상 참기가 힘든 뭔가를 터트렸고.. 놀란것 나보다도 그녀였다. 손만 닿으면 자신의 신체를 만질수 있는 그곳에... 남자가 우뚝 서 있었다면 누구든 놀라지 않으랴....

그녀는 가만히...넔을 잃고서는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마치 뭔가를 보고 크게 놀라 오금이 저려 움직이지를 못하는 사람처럼...그런 와중에서도 나의 손은 여지없이 그녀의 앞가슴에 가있다. 둘다 가슴께까지 올라차있는 웅덩이의 한가운데서 멍하니 서로를 바라만 보고 있었다. 그런데 그와중에 나의 손은 그녀의 젖무덤을 만지작거리기 시작을 했고. 그녀는 얼마나 놀랐는지 자신의 젖무덤을 남자의 손이 만지는데도 가만히 있었다. 물속에서 한발자욱 더 다가가 그녀의 엉덩이를 한손으로 잡고 만지면서... 그녀를 가만히 않았다.

비구니이면......남자가 여자의 몸을 만지면 당연히 반항이나 저항이 잇어야 하는것이거늘... 가만히 있는게 오히려 이상할 정도였다. 정말이지.....가만있는 여자를 주물럭거리는 것이 그렇게 재미가 없는 것임을 나는 그제서야 알게 되었다.

그녀를 물밖으로 데리고 나와 자갈밭에 누이고는 그위를 올라탈 때 까지는 그녀는 정말 아무 저항이 없었다. 나의 성난 자지가 그녀의 다리를 벌리고 꽃잎의 중심부를 노크할때 까지는...적어도
"....안돼요..저는 불제자입니다....이러시면...." 그녀의 떨리는 목소리가 들려오지만 이미 그 목소리로는 성난 나의 자지를 어떻게 할 수는 없었다. 이미 그녀의 유두 두알은 나의 입안에서 놀고 있음에...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 아무리 바람둥이라지만 그래도 부처님의 여자를 범한다는 것에는 약간의 두려움이 있는 듯 했다. 그러나 이내 허리가 튕겨지고 힘차게 나의 용두는 그녀의 중심부를 향해 돌진을 하고 있었다.
".................퍼걱!1우헉.................??............!!!" 역시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앗던 보지인지.... 보지입구가 좁은듯 나의 좆은 뻑뻑하게 밀리는 듯 했다. 그러나 굵디굵은 나의 좆은 그녀의 보지를 공략하는 데는 별 지장이 없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99 고독사냥꾼  골드
611,20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